Lomohome.com :: 괴발자 모근원

이날은 야경을 찍기위해 평소와 다르게 움직였다.
피곤도 상당히 누적되어 있었고, 오전에 지유가오카에서 사진을 찍고
낮잠을 잔 후에 야경을 찍으러 돌아다니기로 결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부야의 아침.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곧바로 지유가오카로 이동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철길을 건너면서 한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회사 옆에 있는 도넛 플랜트 뉴욕시티. 일본에도 있는줄 몰랐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유가오카는 고급주택가와 럭셔리한 상점들이 모여있는곳으로 한국의 청담동이라 불리우는 곳.
'오죠사마' 라고 불리우는 이들을 위한 고급문화가 집결되어있는 곳이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한 부티끄들도 여러군데서 볼수 있었다. 유럽에 온듯한 느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비타. 이탈리아 베네치아를 표방한 쇼핑 장소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소우안. 전통 찻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나가다 한 테니스용품점의 센스있는 익스테리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으로 먹은 오야코동. 너무 달아서 내 입맛에는 맞질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낮잠자러 호텔로 돌아가는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낮잠자고 일어나. 야경 출사준비 완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른 저녁에 일어나자마자 간곳은 신주쿠의 전통 라멘집.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곳에서의 나마비루 (생맥주) 한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에서 제일 감동했던 음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껏 먹었던 일본 음식중에 제일 맛있었다.
그런데 라면 이름을 모른다. 대충 메뉴보면서 이거로 달라고 했기때문에..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을 챙겨먹고 신주쿠의 야경을 담으러 고고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주쿠 가부키쵸의 밤문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주쿠 사잔 테라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부키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촌을 보는것과 비슷한 분위기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주쿠역 동쪽 출구앞.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타워에 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타워의 야경.
물론 올라가지는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로 돌아와 그날의 야식 개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래밥과 꽃게랑의 절묘한 조화..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삿포로의 맛도 꽤나 근사했다.
일본에서 먹는 맥주맛은 캔맥주건 생맥주건 하우스맥주건 실망시키는 법이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테 카-바.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테레비젼에 소프트뱅크 모델로 많이 나오던데. 이 흑인의 정체가 궁금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피스가 하고있었다. 야식먹다가 그대로 쓰러져 취침.



Nikon D70s / 18-55mm 1:3.5-5.6 / JPG HIGH / `08.7.12
Posted by 모근원
  1. 유대리 2008.07.21 11:23

    아경 멋지네요~ 라면도 맛나보이고..ㅋㅋ
    오늘 점심은 라면으로 ㄱㄱ?
    근데 거리 사진에서 사람들 흐릿하게 보이게 하는것도 셔터스피트 느리게 해서 찍는건가요?ㅎㅎ

    • 결국은 점심 라멘으로 먹었네요 ㅋㅋ
      셔터스피드는 느리다기보다는. 길게 해서 찍은거죠 ^^
      내일 자세히 알려드릴게요.

  2. 와... 도쿄여행이 요즘 생각나서 도쿄라는 제목보고 들어오는 길에..
    블로그제목이 로모홈이길래... 예전 노란색의 로모홈... 홈페이지가 생각났는데... 주인 이름은 기억 안 나지만 성이 "모"라서 특이했던... 모군의 로모홈이 생각났는데...
    다 보고 나니.. 밑에 "모근원"이라고 적혀있네요... 우와 너무 반가워요. 마치 잊었던 친구를 다시 만난 기분.

  3. 근데 일본어 할 줄 아세요?
    저는 읽을줄도 말할줄도 전혀 모르는데...
    어디 가고 이런건 걱정 안 되는데.. 식당가서가 걱정이에요.
    그림 없는 메뉴있을까봐...
    예전 오사카에 갔을때 그림 없는 메뉴판 때문에 대략 난감

  4. 군대 가신다고 로모홈 잠정 폐쇄였던 것 같은데..
    다녀오셨나봐요. ^O^
    제주도 자전거 여행 사진 기억에 남아요~

  5. 우리동네 관광오시고 ^-^
    이쁜 사진 찍으셨네요~

    • 블로그를 보니 유명하신분 같은데 누추한 저의 블로그까지 와주시고.
      감사합니다 :-)
      베쯔니님 사진이 더 멋진걸요 :-)

  6. 앗..베쯔니님..남의 동네에서 뵙는군요 ^^..
    여튼 반갑습니다..
    맥주를 그다지 사랑하지 않는데 일본에선 고루고루?? 마셔볼까 합니다.ㅎㅎ
    독일에서 먹었던 생맥주가 젤 맛난걸로 기억하는데 일본 맥주도 살짝~ 기대되네요..

  7. 저도 조만간 일본가서 꼬옥! 맥주를 먹어볼 생각입니다..흐흐
    여..역시 일본은, 음식의 도시인가....
    (야근하며 굶는 내 신세여..ㅠㅠ)

    • 저는 야근은 안하지만. 다이어트를 하느라 굶는 신세랍니다 ㅠ
      퇴근하고 집에 왔을때 가족들이 맛있는거 먹고 있으면 미치겠어요 ㅠㅠ

  8. 저도 얼마전에 4일간 도쿄 여행을 다녀왔는데 너무 반갑습니다.
    저 라면집이 혹시 신주쿠 어디 라면집인지 알 수 있을까요??ㅋㅋ
    궁금해서요.

    저도 혼자 여행다녀왔기에,,사진 찍어줄 사람이 없어서 안습이라는 것
    동감합니다.ㅋ

    • 신주쿠 서쪽 출구.
      빌딩 촌 가기전에 있었는데요.
      자세한 위치는 설명하기가 힘드네요 ㅋ
      무작정 걸어다니다 들어간 집이라서요 ㅋ

  9. 좋은 글과 사진 감사합니다. 왠지 사진이 제 스타일과 비슷하신 것도 같아요. 물론 모님이 훨씬 더 낫지만..
    4년 전에 도쿄갔을 때는 많이 실망했었는데 사진보니 다시 좋아질 것도 같아요. 내년부터 도쿄에서 일하게 되거든요.

  10. 좋은 사진이 정말 많네여, 여행기분이 나여 잘 봣어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에 일어나 일찌감치 에비스 역으로 향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을 먹었던 간단한 음식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 메뉴는 자루소바.
저렴하지만 한국에서 먹었던 맛과는 다른 맛. 나름 맛있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비스 역을 거닐다 발견한 에비스 도쿄샾.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비스가 일본 브랜드인줄 몰랐었는데.. 아마 이곳에서 나오지 않았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적한 변두리 동네분위기의 다이칸야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이런 변두리 동네 분위기가 중심가보다 더욱 마음이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적한 분위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빠찡코마다 붙어있던 욘사마와 지우히메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비스에서 다시 이동.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롯본기 힐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롯본기처럼 복잡한 빌딩촌은 별 정감이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롯본기의 거미동상. '마만' 이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롯본기에서 바라다본 도쿄타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복잡한 빌딩촌. 너무 깔끔해서 이질감이 느껴질 정도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롯본기 힐즈쪽에서 바라본 아사히 TV와 모리정원 파노라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식 정원인 모리정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시나마 도심속에서 자연을 느낄수 있었달까..
하지만 인공적인 느낌은 어쩔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자부로 가던중의 예술작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사동 같은 느낌의 아자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작정 맛있는 집을 찾아 고고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프스프링이 새 앨범이 나왔쿠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찾아냈다. 나가사카사라시나 누노야타헤이.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래된. 그리고 비싼 소바전문 집.
유명하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연. 1789년에 오픈했으니 올해로 219년된 소바집이로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대기자 명단에 이름을 적었다.
다음은 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렇게 나온 소바가 무려 1830엔.
맛은 있었다. 맛 없었으면 속상했을거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는 아자부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타워 가는길의 개천.
물이 깊어선지, 맑지 않아선지. 속이 들여다보이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타워 올라가는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랑스 에펠탑을 본따 만든 333m의 도쿄타워.
도쿄의 트레이드 마크.
물론 올라가지는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타워 앞의 한 신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좋아하는 빨강색.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뭘까. 저 키티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사 앞의 정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타워 앞의 절. 이름은 까먹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랄까. 말로 하기 어려운 분위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 역.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역을 설계한 건축가가 구 서울역을 설계했단다.
자재도 그렇고 예전 서울역과 많이 비슷한 분위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왕이 살고있다는 고우교 입구 공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도 더웠는데 보는것만으로도 시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우교. 입장은 되질 않았다. 예약제라나 1년에 두번 오픈한다던가 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사진만 찍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기가 고우교의 상징인 니주바시.
입장을 하지 못해 더욱 가까이서 찍을수가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굴까. 히데요시 동상. 일라나.
* 히데요시가 아니라 太田道灌(おおた・どうかん)라는 무사 라고한다. - 사와이 리에 님



Nikon D70s / 18-55mm 1:3.5-5.6 / JPG HIGH / `08.7.11
Posted by 모근원
  1. 점심을 같이 드셨다던 그 리에님??? ㅎㅎ..
    실시간 글로벌이네요.. 사진들이 멋집니다 그려..

  2. 우와, 혼자 진짜 잘 다니셨네요. ㅠㅠ 부러워요.
    혼자 롯본기에서 도쿄타워가려는데, 잘 갈 수 있겠죠?
    그런데 어떻게 가요? 걸어갈 수 있나요? -_-a

    • 롯본기에서 아자부쪽으로 걸어가신다음에
      아자부에서 도쿄타워가 보이는곳으로 걸어가시면 됩니다.
      걸어서 갈 거리 정도는 되는것 같은데; 한 30~40분쯤.

      전 원체 걷는것을 좋아해서요.
      조금 먼 거리같기도 하네요. ㅎ

  3. 저녁하늘 2008.08.13 10:52

    히데요시아니라 太田道灌(おおた・どうかん)라는 무사이고 15세기에 에도성(江戸城)를 지은 사람이에요.에도성은 고우교의 일부입니다.17세기 토쿠가와 이에야스(徳川家康とくがわ・いえやす)가 살고 있었고 19세기에 고우교가 되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