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mohome.com :: 괴발자 모근원

점심을 막국수로 때우고 경포대를 가려했으나 사람이 너무 많을 것 같아
또 현지인 똔~ 의 조언으로 한적하고 좋을것이라던 안목해수욕장으로 갔다.
경포해수욕장에서 약 5키로미터정도 내려오면 있는 곳이었다.


도착~ 시원한 동해 바다




오른쪽 끝에는 방파제와 안목항이 있었다.






시원해 보이는 푸른 바다~



푸른바다에서 외로움을 느끼는 도시 남자



표정부터 시원하군요. -_-



역시 여름엔 물놀이가 최고~!



최근 냉수대나 저온현상라든지로 물이 차가워서 못들어가면 어쩌나 했는데 기우에 불과했다.



함박웃음 빵! 터지셨음.



해수욕을 마치니 그래도 좀 한기가 느껴진다.



춥지요? 라면먹으러 갑시다



해수욕장 앞의 편의점에서



따뜻한 라면국물과 시원한 맥주의 환상조합



시원하세요?



사랑스런 마눌님



소영이와 한컷. 카메라가 가벼우니 셀프도 된다.



다리털이 밀림이구나



예상했던 그림은 이거보다 더 영화같았는데 -_-



카메라에 물튀기면... 알지?



소영이



납치극의 한 장면



SIGMA DP2 / RAW / sRGB / SPP 3.5 + Photoshop CS3 / 2009. 8. 15


Posted by Geunwon Mo 모근원
  1. 휴가는 커녕 집에 굴러다닐 시간도 없는데 oTL 부럽습니다. 너무 보기좋은데?
    dp-2와 e-p1사이에서 고민하다(사실 아주 조금만 고민하고나서)
    어제 e-p1질렀;; 근데 뭐 찍으러 갈 일이없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