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mohome.com :: 괴발자 모근원

유럽형 테마파크.. 라고는 하지만 특이한 쇼핑몰이었던 아오미역의 비너스 포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내 쇼핑몰로. 저 천장이 시각에 따라 색이 변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럽의 거리를 재현해 놓은 쇼핑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시 로마에 온듯한 기분도 느낄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요타 메가웹의 연장선인 '오래된 차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요타의 오래된 차량들을 비너스 포트 안에 전시해 놓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위기가 끝내주던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쪽은 잠시 이탈리아 분위기.. 정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사랑 스카이라인 GT-R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슬슬 해가 질 시각에 비너스 포트에도 노을이 지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 빅 사이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든지 이근처는 "빅" 인가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로 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 빅사이트 내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쿠아 시티안에는 가게 홍보를 위한 일명 "찌라시 로봇"이 돌아다니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프 40주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가운데 우리 루피형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 만화의 전설. 소년 점프. 되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인생의 롤모델 -_-; 루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루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때 불타올랐었던 슬램덩크. 2편은 언제 나오는거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다이바의 야경을 기다리며 저녁은 한껏 분위기 내기로.
이렇게 레인보우 브릿지가 보이는 아쿠아 시티의 한 레스토랑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아무리 비싼걸 먹어도 혼자라는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쿠아 시티 옆의 다이바쇼 홍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에는 특이하게도 스피커에서 홍콩 길거리의 소음이 흘러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시나마 홍콩에 온 느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위기 만큼은 순간 끝내줬다.
다음 여행은 홍콩으로 결정났던 순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도 먹고 홍콩도 찍었으니 오다이바 야경 찍으러 고고싱.
첫 목표, 자유의 여신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멋지다는 레인보우 브릿지의 야경. 인데 내가 찍으니 안 멋있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기 떠있는 배에선 박수소리와 술취한 노랫소리가 흥겹게 흘러나오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지 TV 빌딩 야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 관람차를 찍을 포인트를 놓쳐버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이젠 호텔로 돌아가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어김없이 그날의 야식.


Nikon D70s / 18-55mm 1:3.5-5.6 / JPG HIGH / `08.7.13
신고
Posted by Geunwon Mo 모근원
  1. 저게 실외가 아닌 실내의 천장이었군요... 감쪽같다..

  2. 저 거대한 톱은...
    클레스 올덴버그란 사람이... 만든건데...
    우리나라 청계천 ... 청계광장에 있는 커다란 소라모양의 "Spring"이란 작품과 비슷한거에요...^^ 거대한 작품 만들기로 유명한 사람인데...
    우리나라에 만들 때 논란이 꽤...ㅋ

  3. 나도갈래
    나도가서 저렇게 사진찍을래
    사진정말뽀대나. 하시만 실물은 항상 사진보다...gg라는 안타까움.

  4. 후지 TV 는 저렇게 생겼군요.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