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mohome.com :: 괴발자 모근원

둘째날 일정은 시부야에서 사진을 찍고, 점심엔 리에님을 만나 식사후 오모테산도와
하라주쿠 그리고 신주쿠를 돌고 돌아오는것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 7시반에 기상하여 전날 미리 사둔 인스턴트 우동을 아침으로 결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용물은 다음과 같다. 조리방법이 일본어로 써있어 전혀 알아볼수 없었지만, 라면인생 25년의
감각으로 조리에 성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성된 카레라면.
다시는 줘도 안 먹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하철역으로 가다가 신호등 한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에도선 에서 우리나라 2호선과 같은 순환선인 야마노테선을 타기위해 고탄다역에서 갈아탄다.

도쿄의 환승시스템은 라인에 따라 회사가 틀린경우에는 표를 내고 나와서 새로이 표를 구입해서
해당 라인으로 새로 타야한다. 따라서 예전 같으면 여행자들은 매번 노선도를 보고 행선지까지
얼마인가를 체크해서 해당 금액의 표를 구입후 틀렸을 때에는
정산기를 이용해야하는 불편함이 있었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것이 스이카 (Suica) 카드. 한국의 T-Money 와 비슷하다.

  스이카와 비슷한 카드로 파스모 (Pasmo) 카드가 있다. 틀린점은 발행하는 회사가 JR 과 도쿄메트로 정도로 다르다는점. 작년 (2007년 3월) 부터 스이카와 파스모가 상호이용이 가능하도록 협약을 맺었기 때문에 도쿄에 여행갈때는 스이카 던 파스모 던, IC 카드 한장으로 JR선, 도쿄 메트로선, 각종 사철, 버스 그리고 유리카메모선까지 거의 모든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할수 있다. 따라서 정산이나 행선지를 확인해서 표를 사는일은 더이상 하지 않아도 된다는점.
  게다가 패밀리마트와 지하철내 몇몇 자판기 그리고 스이카를 지원하는 택시도 보았다.
스이카 구입은 JR 내 스이카 판매기에서 2000엔을 투입하면 구입할수 있고 1500엔이 충전이 되어있다. 카드가격은 500엔인셈. 나중에 더이상 쓰지않을때 카드를 돌려주면 500엔을 환급받을수 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착한 시부야 앞. 아침 이른시간인데도 사람이 많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치코 출구 앞의 초경량 전차 500 모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은 사람들의 약속장소로 이용하고 있는 하치코 동상.
시부야역 하치코출구로 나오면 볼수있다.
이 하치코라는 개는 주인이 죽은후에도 시부야 역앞에서 주인을 기다린 충견으로 유명하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형전광판의 최지우와 초난강씨. ㅋㅋ.
이 공익광고 같은것. 우리나라에서도 방영하고 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에서 제일 크다는 스타벅스.
근데 작더라. 커피한잔 마시면서 시부야 사람구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기도 하여라.
이것은 아무것도 아니었다. 몇일뒤 금요일밤에 도쿄의 모든사람이 시부야에 나온줄 알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부야 1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가와 소닉.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페인자카 거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르코. 여기저기 정말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일본에 갔을때는 모든 백화점이 세일기간 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페인자카의 좁은 골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라도 세일중 up to 50%



사용자 삽입 이미지

HMV 까지. 토론토에서 본 이후로 오랬만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기 전자 제품 판매점인 사쿠라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일있을 iPhone 3G 의 발매로 소프트뱅크의 주가는 오르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저기 많이 붙어있었던 욘사마.
이건 어느 안경점의 모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오이시티'라고 읽었는데 맞는 발음인지는 확인 불능.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관일까..?
일본에선 대채적으로 해외 영화가 우리나라보다 늦게 상영하는것 같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부야의 애플센터.
이어폰 잃어버려서 iPhone 용 이어폰을 이곳에서 구입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꼭 와보고 싶었던 클럽세가.
하지만 들어가지는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7년만에 뵙는 사와이 리에님.
한일 문화교류지인 'stessa' 를 발행하시는 분이시다.
처음 인연은 7년전 한국의 풍경을 소개하는 일본사이트에 내 사진들이 올라가면서 리에님에게서
연락이 온것이, stessa 잡지의 인터뷰로 이어졌고 그 이후로 메일을 통하여 인연을 이어가고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밥은 정말 맛있었습니다 :-)
리에님 점심을 감사히 푸짐히 맛있게 먹었사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은 리에님도 Lomo LC-A를 사용하시는 로모그래퍼.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날 점심의 식당. 시부야의 로고스키. 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에님과 헤어진후 오모테산도로 발길을 돌려 걸어 가던중 발견한 UN 대학.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나미 스포츠 클럽이란건... 위닝하는곳은 아닐테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명품의 거리 오모테산도에 도착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모테산도 거리의 입구.
오모테산도는 원래 메이지 신궁의 참배를 위해 만들어진 길이지만
현재는 명품거리로 도쿄의 명물이 되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모테산도 힐즈.
당연히 들어가지는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모테산도 거리는 이런느낌.
길을따라 느티나무가 쭉 심어져있고 양 옆으론 각종 가게들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라주쿠에 도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 90년대 후반.
고등학생들 가방에 이 문구가 있어야 당시 간지폭팔이란 단어를 입에 올릴수 있던 시절이...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은 하라주쿠 거리보다는 다케시타 거리가 볼것이 더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케시타 거리 앞뒤로 롯데리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라주쿠는
이런느낌.
웬지 이대 앞과 비슷한 느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라주쿠의 명물 크레페 샾.
당연히 먹지 않았다. 단건 싫어. ㅋㅋ


Nikon D70s / 18-55mm 1:3.5-5.6 / JPG HIGH / `08.7.10

신고
Posted by Geunwon Mo 모근원
  1. 우왕 리에 님이당 'ㅁ'

  2. 어쩌다가 들어왔습니다.^^
    저도 얼마전 도쿄여행 다녀왔는데
    저랑 똑같은 스타벅스 가셨었군요..ㅋㅋ
    저 곳에서 시부야 사람들 구경하기 딱!이었죠.ㅋ

  3. 저녁하늘 2008.08.13 10:49 신고

    OICITY=마르이(まるい=丸井)CITY입니다~
    빌딩 위에 보이는 OIOI=まるい・まるい에요.
    丸井는 옛날부터 있는 젊은이를 위한 백화점인데 요즘 신흥세력에 비하면 좀 힘이 약해지는 것 같아요.

  4. 저녁하늘 2008.08.13 10:49 신고

    O=동그라미=>일본어로 まる마르(루)에요.
    그리고 I=>일본어 바름이 い니까 그래요.^o^~